아시는지요
설맞이풍습
  설명절은 한해를 보내고 맞는 새해의 첫 민속명절입니다.
  이날을 맞으며 예로부터 우리 인민들이 전해오는 명절맞이풍습이 있습니다.
  설명절이 가까워오면 명절에 입을 새옷을 마련하였는데 이것을 설빔 또는 세장이라고 하였습니다.
  또한 지난해를 보내고 새해를 새로운 기분을 가지고 맞이한다는 의미에서 집안팎을 깨끗이 청소하고 집안장식도 새로 하거나 고쳐하였습니다.
  특히 명절음식준비에 많은 품을 넣었는데 설명절음식을 《세찬》이라고 하였습니다.



  설명절음식으로는 떡국과 찰떡, 설기떡, 지짐, 수정과, 식혜, 고기구이, 술 등을 마련하였습니다. 특히 떡국은 설명절에 빠져서는 안되는 민속음식으로 되여왔습니다.
  설명절당일에는 우선 새벽에 돌아간 조상들에게 드리는 설인사격으로 《차례》라고 하는 제사를 지내였습니다.
  차례의식이 끝난 다음에는 웃어른들에게 세배를 드리였습니다.



  이날에 로인들이 있는 집에서는 간단한 례물을 준비해놓았다가 세배를 하려고 찾아 온 아이들에게 주었고 어른들에게는 음식을 대접했습니다.
  친구들사이에는 서로의 소원이 이루어지길 바라는 의미에서 축하의 인사말을 나누었는데 이것을 《덕담》이라고 하였습니다.
  윷놀이, 바둑, 장기, 널뛰기, 연띄우기, 썰매타기, 바람개비놀이를 비롯한 설명절의 민속놀이들은 명절을 즐겁게 하고 이채롭게 장식하였습니다.   
  이처럼 설맞이풍습은 조선민족의 고유한 미풍량속의 여러 측면들이 종합적으로 결합된 우리 나라의 대표적인 명절맞이풍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