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는지요
설음식-떡국의 유래
  떡국은 우리 민족의 대표적인 설음식입니다.
  우리 인민이 설날에 떡국을 먹게 된데는 이런 유래가 있습니다.
  설날을 천지만물이 시작되는 날로 여겨온 우리 선조들은 엄숙하고 청결한 마음으로 이날을 맞이하였으며 설음식도 순수한 느낌을 주는 백미로 만든 떡국을 만들어먹어왔다고 합니다.
  떡국이 빠져서는 안될 설음식이였기때문에 사람들은 해마다 떡국을 먹으면 나이도 한살씩 늘어난다고 일러왔습니다. 이로부터 어른들은 아이들의 나이를 물을 때 떡국을 몇그릇째 먹었느냐고 묻기도 하였습니다.
  떡국을 만드는 방법은 시기와 지방별로 조금씩 다른데 대체로 백미로 만든 가래떡을 버들잎모양으로 썰어서 고기국물에 넣고 끓이는 방법으로 만듭니다.



  떡국에는 원래 꿩고기국물이 제격이지만 닭고기나 돼지고기, 소고기를 쓸수도 있습니다. 방법에서는 약간씩 차이가 있지만 떡국을 맛있게 끓이는데서 묘리는 떡의 쫄깃쫄깃한 맛을 살리며 국물을 달큰한 고기맛이 살아나면서도 맑게 끓이는것입니다.




  맛이 좋고 영양가가 높은 떡국은 설명절을 상징하는 특색있는 민족음식으로 오늘도 장려되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