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의 위인
진정
  인민의 행복에서 기쁨을 찾으시며 명절날, 휴식일도 따로 없이 현지지도의 길을 걷고 또 걸으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거룩한 령도의 자욱은 1월 8일 수산사업소에도 뜨겁게 아로새겨져있습니다.
  주체105(2016)년 11월 16일, 이날은 어머니날이였습니다.
  하지만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명절날의 휴식도 뒤로 미루시고 인민군대안의 수산부문사업을 현지에서 지도하시면서 1월 8일 수산사업소도 찾으시였습니다.



  사업소의 물고기잡이계획과 현재까지의 실적에 대하여 알아보신 그이께서는 대단하다고 하시며 못내 만족해하시였습니다.







  사회주의바다향기 차넘치는 인민들의 풍성한 식탁을 그려보시는듯 환한 미소를 지으시며 사업소의 여러곳을 돌아보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말씀하시였습니다.
  요즘은 저녁시간마다 자신께 물고기잡이실적보고가 올라오군 하는데 그것을 받아볼 때가 제일 기분이 좋다고, 그래서 은근히 저녁시간을 기다리게 된다고, 하루동안 쌓인 피로를 동무네 물고기잡이실적이 다 풀어준다고.
  인민들에게 더 많은 물고기를 안겨줄수 있게 된것이 너무도 기쁘시여 자신의 마음속 진정을 터놓으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
  이날 경애하는 그이께서는 원아들의 친부모, 양로원 로인들의 친자식이 된 심정으로 더 많은 물고기를 잡아 전국의 육아원, 애육원, 초등 및 중등학원, 양로원들에 보내줄데 대하여 절절히 당부하시였습니다.
  우리 인민에게 풍성한 식생활조건을 마련해주시려 명절날에도 찬바람부는 동해포구의 수산사업소들을 찾으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거룩한 령도의 자욱우에 꽃펴난 이런 가슴뜨거운 이야기들은 오늘도 만사람의 심금을 뜨겁게 울려주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