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
세계문화유산-만월대
  개성시 송악산기슭에 있는 력사유적 만월대는 우리 나라의 첫 통일국가였던 고려시기의 왕궁터입니다.
 


  만월대는  919년에 건설되였는데 음력 정월보름달을 바라보기 위해 만들어놓았던 《망월대》라는데로부터 유래되였다고 합니다
  만월대는 고려의 근 500년간의 기본왕궁터로서 면적은 125만㎡에 달하는데 그중에 궁성이 있던 면적은 약 39만㎡입니다.
 


  만월대는 현재 건물은 없고 4개의 계단으로 된 축대와 기초 그리고 여러개의 건축물들이 있던 단들과 주추돌, 계단들을 비롯해서 터들만이 남아있습니다.
  맨 앞에 있던 신봉문터에는 정면 7간(27.5m), 측면 4간(12.7m) 그리고 3개의 문길이 있던 터가 지금도 남아있습니다. 여기에는 2층으로 된 웅장하고 화려한 문이 있었다고 합니다.



  신봉문터에서 북쪽으로 창합문터가 있는데 정면 5간(20m), 측면 2간(9m)입니다. 





  여기를 지나면 마당앞에 4개의 웅장한 돌계단을 갖춘 높은 축대가 있습니다. 이것이 회경전을 비롯한 만월대의 중심건축군이 자리잡고있던 축대입니다.
  33단의 돌계단은 경사가 급하여 높이 솟아보이는데 그 웅장함과 장중함이 한눈에 안겨오고 그 우에 화려한 단청을 한 회경전의 앞문이 있었을 때에는 더욱 으리으리하였을것으로 보입니다.



 

  계단을 올라가면 회경전 앞문터가 있는데 앞면 5간(20m) 측면 2간(7m)입니다.
  그를 지나면 2 000㎡의 앞마당이 있고 60간의 회랑터가 있습니다.
  그 뒤에 회경전 본전터가 있는데 정면 9간(42m), 측면 4간(22m)입니다. 이 웅장한 회경전본전터는 가운데가 한단 높습니다.
  여기에 현재 기단과 주추돌들이 그대로 생동하게 남아있습니다.
 

 
 

  회경전터뒤에는 장화전터 앞면 9간(40m), 측면 4간(13m)의 앞채와 앞면 10간(44m), 측면 1간(5m)의 뒤채를 비롯해서 원덕전, 장령전 등 궁전의 크고 작은 터들이 수없이 남아있습니다.



 

  력사유적  만월대는 고구려를 계승한 고려왕궁의 궁성제도와 궁성배치, 규모와 생활세태를 알수 있게 하며 우리 인민의 창조적재능과 슬기, 높은 건축술과 돌다루기솜씨를 보여주는 귀중한 민족문화유산, 세계문화유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