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는지요
최무선과 화약무기
  최무선은 14세기말 화약과 화약무기 발명가이며 무관입니다.



  14세기 후반기 왜구의 계속되는 침입으로 나라와 인민이 곤난에 처하게 되자 그는 왜구의 학살만행과 략탈을 막기 위하여 화약무기를 만들것을 결심하였습니다.
  자기 집에 실험실을 차려놓은 최무선은 실패를 거듭하면서도 락심하지 않고 고심어린 노력을 기울여 마침내 화약의 기본성분인 염초를 만드는 방법을 알아 냈으며 여기에 류황과 버드나무재를 섞어 화약을 제조하는데 성공하였습니다.
  그에 토대하여 화약무기를 발명한 최무선은 고려정부에 화약무기를 국가적인 사업으로 다량생산하여 왜구들을 격멸할것을 적극 제기하였습니다.
  그리하여 1377년 화약과 화약무기생산을 주관하는 기관인 화통도감이 설치되고 최무선은 그 제조관으로 임명되였습니다.
  최무선은 인민들의 창조적지혜와 애국심에 의거하여 여러가지 화약무기들을 만들어냈고 육중한 대포를 장비할수 있는 함선도 건조하였습니다.
  이에 만족하지 않고 그는 화포를 쏠 때에 배가 흔들리지 않게 하는 방법과 습기로부터 화약을 안전하게 보관하는 방법을 창안하였습니다.
  그가 만든 화약과 화약무기의 위력은 1380년 진포해전과 1383년 박두양해전에서 발휘되였습니다.



  진포해전 때 최무선은 고려함대의 부원수로서 직접 전투에 참가하였습니다. 그의 지휘밑에 고려군사들은 화포로 왜구들의 배에 불벼락을 들씌워 적선 수백여척을 몽땅 불태워버리는 커다란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이처럼 최무선은 화약을 발명하고 화약무기를 만들어 나라의 방위력을 강화하는데 크게 이바지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