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소식
각지에서 5.1절을 뜻깊게 기념
  당의 령도따라 근로의 정신과 창조적노력으로 부흥강국의 새시대를 펼쳐가는 각지 근로자들이 전세계근로자들의 국제적명절 5.1절을 맞이하였다.
  강국의 공민된 자부심을 안고 4월의 경축행사들을 우리 당과 조국력사에 특기할 사변으로 빛내인 긍지와 자랑을 안고 사회주의건설의 새로운 고조를 위한 전인민적진군을 다그쳐나가는 온 나라 근로자들의 애국의 열정과 투쟁기세가 일터와 초소마다에 차넘치였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영생의 모습으로 계시는 주체의 최고성지 금수산태양궁전으로 그리움의 물결이 끝없이 굽이쳤다.
  만수대언덕을 비롯하여 각지에 모신 위대한 수령님위대한 장군님의 동상과 태양상을 찾아 일군들과 근로자들이 꽃바구니와 꽃다발, 꽃송이들을 진정하고 삼가 인사를 올리였다.
  각지 당, 정권기관 일군들이 근로자들과 함께 5.1절을 뜻깊게 기념하였다.
  생산현장들을 찾은 일군들은 당이 제시한 5개년계획수행을 위한 투쟁에서 자력갱생의 선봉투사, 창조의 기수로서의 영예를 빛내이며 혁신적성과를 이룩해가는 로동계급을 고무해주었다.
  평양무궤도전차공장, 김책제철련합기업소, 2.8비날론련합기업소, 제남탄광, 강계시 은정남새전문협동농장을 비롯한 각지 공장, 기업소, 협동농장 등에서 다채로운 체육 및 유희오락경기들이 진행되였다.
  함흥시근로자들의 관심속에 진행된 승마경기도 명절의 분위기를 한층 돋구었다.
  수도의 극장, 야외무대들에 다채로운 공연종목들이 올라 근로자들의 혁명열, 투쟁열을 더해주었다.
  새로 건설되여 첫 막을 올린 남포시청년야외극장에서 진행된 공연은 관람자들의 가슴마다에 자력부강, 자력번영의 기치를 필승의 보검으로 틀어쥐고 떨쳐나설 때 못해낼 일이 없고 우리의 힘으로 능히 문명부강한 사회주의강국을 일떠세울수 있다는 굳은 확신을 안겨주었다.
  황해북도, 황해남도, 자강도, 개성시 등에서도 공연무대들이 펼쳐져 명절을 이채롭게 장식하였다.
  당의 령도밑에 충성과 애국의 자랑스러운 력사와 전통을 창조하며 조국의 부강번영을 위해 고귀한 땀을 바쳐가는 근로자들의 아름다운 정신세계를 감명깊게 보여준 공연들은 관람자들의 절찬을 받았다.
  승리의 신심과 락관에 넘쳐 5.1절을 뜻깊게 기념한 각지 근로자들은 비상히 앙양된 혁명적기세를 더욱 고조시켜 사회주의건설의 모든 전선에서 활기찬 전진과 비약을 일으켜나갈 드높은 열의에 넘쳐있었다.